Press

[중앙일보] ‘바둑 오래 두면 두뇌 발달’ 의학이 입증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5-06-10 11:34
조회
1043
[중앙일보 2010-07-15 13:46]


<<서울대병원 권준수 교수팀 연구 : 기사들 평균 IQ 100으로 평범한데 일반인보다 기억·집중력 뛰어나>>


바둑을 오래 두면 머리가 좋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정신과 권준수 교수팀은 14일 “바둑 전문가와 일반인의 뇌 기능을 비교한 결과, 바둑 전문가들이 집중력·기억력·시공간 감각 등을 담당하는 오른쪽 전두엽(이마) 부위가 일반인에 비해 월등했다”고 밝혔다.

권 교수팀은 10년 이상 바둑을 둔 17명(프로기사 9명, 바둑 연구생 8명)과 바둑을 두지 않는 일반인 19명을 대상으로 자기공명영상장치(MRI)로 뇌를 촬영해 비교했다. 조사는 2007년부터 1년간 진행됐다. 바둑 전문가의 평균 연령은 17세, 일반인은 18세였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바둑을 오래 두면 뇌 영역 간의 연결고리가 2배 가까이 치밀해져 뇌 회로가 더 효율적으로 작동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권 교수는 “바둑이 공간적 기능을 많이 이용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며 “장기간의 훈련이 뇌 구조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또 어떤 사물이나 내용을 통째로 기억하는 기능을 하는 왼쪽 옆머리(측두엽) 아래 부위에서도 차이가 뚜렷했다.

서울대병원 장준환 전임의는 “바둑 전문가들이 뭔가를 전체적으로 다 기억하는 ‘패턴화’ 기능이 상대적으로 뛰어났다”며 “바둑 기사가 대국 뒤 복기를 완벽하게 하는 것도 이 기능의 발달과 관련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장기간 바둑을 뒀더라도 지능지수(IQ)에는 별 영향을 주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 교수는 "바둑 전문가들의 평균 IQ가 통상적인 일반인 평균치(100)와 별 차이가 없었다”고 소개했다. 이는 바둑을 오래 둬도 뇌의 일반 회로엔 별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주로 바둑과 관련된 특정 회로가 발달함을 뜻한다는 설명이다.


박태균 식품의약전문기자
박태균 기자 [tkpark@joongang.co.kr]